사채꾼 우시지마 도망자편

리뷰예요 2018.10.15 00:16




밉상캐릭터였던 마사루가 앞머리 내리고 졸라 멋있어짐. 이건 좀 무리가 아닌가 싶기도 한 변화였는데 생각해보면 마사루는 첫 월급받았을때도 엄마 구두부터 바꿔준 나름 스윗한 캐릭터였지.. 모친은 그 구두 팔아서 또 도박에 꼬라박았지만

암튼 막바지를 향해가는 사채꾼 우시지마이다. 결말이 매우 궁금해지는데 역시 베드엔딩인가 싶다가도 아직 작가의 세계관 안에서는 우시지마가 결정적인 악행은 벌이지 않은것 같아서 또 모르겠음. 이 만화 안에서의 악의 정의는 충동을 절제하지 못하고 스스로나 타인을 쓸데없이 해치는 행위 정도인것 같음

그리고 저 마사루가 울부짖는 장면말인데 마지막 저 대사가 너무나 아쉬움!

당신에게서 좀 더, 좀 더 까지에서 끊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울컥 하다가 도로 들어가버림. 암튼 이 만화는 읽다보면 가끔 작가의 설명하고자 하는 욕구가 지나치다 싶을때가 있음. 양아치가 갑자기 오키나와 근현대사를 줄줄 읊지 않나.. 같은 맥락으로 밍글라바 버마기행도 다시 읽어볼때마다 등줄기에 식은땀이 뻘뻘남. 과유불급을 마음속에 새기고 살아야겠음 

Trackback 0 : Comments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