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엄음악제 2017

리뷰예요/움억 2017. 9. 17. 19:53

아니 내가 스님들 학예회보려고 구례까지


cons


지루한 공연


오케스트라에 조계종 스님악단에 몬가 새 주지스님의 야심찬 기획의도는 잘 알겠으나 대부분의 무대가 넘나 고리타분한 나머지 영성이라고는 일그램도 느껴지지 않았다. 종교색이 배제된 재작년 무대의 경우 오히려 큰 감동을 느꼈고 불교의 교리에 대한 호감마저 생겼는데 올해는 관객들의 집중도 역시 전혀 달랐음 박수를 쳐야돼서 치는 분위기


새하얀 한복을 입은 중년의 여성이 오케스트라 반주에 맞춰 부르는 착하고 이쁜 동요 weeeeell 크리피 


무대 오른편에 세운 거대한 불화가 계단 위쪽 관객들의 시야를 차단하였다


pros 


공연끝나고 앙케이트 조사했더니 떡이랑 머그잔줌 

공연 시작전에 먹은 절밥 맛있었음

공연 시작전에 연잎에 싼 밥을 나눠 줌 공연보다가 너무 얼탱이가 없어서 꺼내 먹었는데 맛있었음

스님이랑 초딩이랑 불화퍼즐 맞추고 있길래 같이 맞췄는데 재밌었음



반응형
Trackbacks 0 : Comments 9
  1. ㅇㅇ 2017.09.17 20:48 Modify/Delete Reply

    오 사진 멋져요! 진정님은 맨날 무표정한줄 알았는데 지옥의 파티마편보다 훨씬 행복하고 밝아보이네요.

  2. sw 2017.09.17 22:04 Modify/Delete Reply

    22 사진 개 굿.

  3. ㅇㅇ 2017.09.18 01:54 Modify/Delete Reply

    사진이쁘. 프사각이어요.

  4. 2017.09.18 05:16 Modify/Delete Reply

    올해 화엄음악제도 후기 엄청 기대했는데 이렇게 간단한거보니 별로였나보네요. 아쉽다

  5. lee 2017.09.18 08:45 Modify/Delete Reply

    사진너무너무너무귀여워요

  6. 지리산최고 2017.09.18 09:32 Modify/Delete Reply

    실망스러웠슴. 단조롭고 지루했슴. 종교색 문제보다는 총감독의 의도가 의심스러웠슴. 본인의 세계각지 친구들 워크샵 기회로 음악회를 활용하기 시작한 듯. 음정 맞지않는 성악가, 춤추지않는 춤꿈, 아마추어같은 세계 음악친구들, 열정없이 연주하는 명인, 변화없는 조명쇼. 그나마 좋아던 것들. 정말 맛있는 연잎밥, 아름다운 각황전, 거북이 닮 았던 법고치던 스님.

  7. 오잉 2017.09.18 10:40 Modify/Delete Reply

    라인업 확인하고 별루 재미없을거 같아서 안갔는데
    안 가길 잘한거 같네유

  8. z 2017.09.18 19:00 Modify/Delete Reply

    ㅋㅋㅋㅋ어린아이같음 천진난만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