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주의와 젊음의 과오

리뷰예요/현상 2019. 6. 24. 01:00

http://www.donga.com/news/article/all/20190620/96080707/2

 

“음식이 아니라 폭력”…고깃집서 ‘방해시위’ 벌인 채식주의자 논란

비거니즘(Veganism·채식주의)을 지향하는 일부 활동가들이 ‘음식이 아니라 폭력입니다’라는 피켓을 들고 고깃집에 들어가 영업을 방해하는 시위를 벌여 논란이다. 동물구호단체 …

www.donga.com

내가 알고있는 가장 엄격한 식습관을 가진 사람은 독순언니의 배우자 아론인데

아론은 내가 그를 알기 전부터 비건(우유조차 안마시는 가장 빡센 단계의 채식주의자)으로 살았고 지금도 비건임. 그니까 약 이십년을 비건으로 살았음

아론을 기억하는 사람들끼리 그에 대해 말할때면 공통적으로 떠올리는 이미지가 있는데 그것은 그가 공연 뒤풀이로 다같이 고깃집에 갈때면 식당에서 제공되는 깻잎에 생 팽이버섯을 올려 조용히 쌈을 싸먹던 모습임

그러나 아론은 내가 아는한 그 누구에게도 채식을 권유한 적이 없고 심지어 채식주의를 예찬한 적 조차도 없다 
작년에 가공육관련 다큐멘터리를 보고 공포에 사로잡힌 내가 육류 소비량을 좀 줄여 볼까 한다 하는 얘기를 했을때 한 하이파이브가 그가 본인의 입장을 표명한 유일한 순간이었음 

같은 예시로 나의 친우이자 이스라엘까지 다녀온 하드코어 신앙인인 장모군 역시 십수년간 가까이 지내면서도 교회가자는 말 한번 꺼낸적이 없는데

이 둘을 보면서 내가 깨달은건 정말로 확고한 신념을 가진 사람은 남에게 자신의 신념을 강요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기사에 나온 시위장면을 보며 우리가 한숨을 쉬게되는 것은

1. 저 청년들의 행위가 정말로 타인을 감화시키고자 하는것이 아닌, 치기어린 공명심 또는 스스로의 존재감을 찾으려는 시도에서 나온 것으로 보이며 
2. 주장에 너무 많은 빈틈이 보이기 때문

일 것이다.

아니 자기들의 시위가 불편하게 느껴진다면 그것은 고기처먹는 니들이 사실 죄를 짓고있다는걸 맘속으로 알고있기 때문이라니 이게 말이야 방구야 저 자리에 비거니즘 시위대가 아닌 그 누가 쳐들어와도 다들 불편함을 느꼈을거라고 모처럼 하는 외식자리에 쳐들어와서 소리 빽빽 질러대는데 대체 어느 누가 기뻐하겠음 걍 전철에서 예수천국 불신지옥 외치는 줌저씨들 보는 느낌이라고

이런식의 오지랖이 타인을 빡치게 하는 또 하나의 이유는 그런것이다.. 피켓을 든 청년은 육식은 폭력이고 그 사실을 알아차리시라며 외치고 있는데

동물을 도살해 불에 구워 먹는 행위가 평화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고

프로세싱 과정이 좀 거시기해도 걍 맛있으니까 먹는거지 그것도 삶을 살아오면서 그들 나름대로 정립한 신념일거란 말이야 근데 거기다 대놓고 니들은 잘못되었고 자기들만 맞다며 훈계를 하고있으니

 

근데 사실 나도 저 나이땐 저랬음. 개먹는 화실 오빠랑 말싸움을 한적이 있는데

나는 개들의 고통이 개를 먹을때 오빠가 느끼는 개인적 즐거움보다 크니 개를 먹는건 나쁘다! 라는 명분으로 오빠를 공격했고 오빠는 그치만 맛있는데? 나는 개를 계속 먹을건데? 라고 응수

그 말을 듣는순간 나는 화가나서 끙끙거렸고 내가 졌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이런 식으로 접근해서는 누구도 설득시킬 수 없다는 사실도

결론을 내리고 포스팅 마무리 지으려고 했는데 같은 주제로 이미 글을 쓴 적이 있으니 생략하겠음

https://digthehole.com/3070

Trackbacks 0 : Comments 21
  1. ㅇㅇ 2019.06.24 08:15 Modify/Delete Reply

    링크 삭제된 글이라고 뜨네욤

  2. ㅇㅇ 2019.06.24 10:24 Modify/Delete Reply

    ㄹㅇ그럴러면 아예 인간문명부터 부정해야함

  3. 지이 2019.06.24 11:34 Modify/Delete Reply

    남 비판하는걸 컨텐츠로 삼아 존재감 느끼는 인간들 진짜 토나와요.

    지 기분 상했다고 그걸 도의와 예의로 포장해서 남 단죄하는 인간들.

    이런 인간들 아주 그냥 천하무적에 폭군이 따로 없음. 기분 상하면 매장시키려고 하고 툭하면 이래라 저래라 하고. 지가 내뱉은 허울좋은 바른말들 정작 지는 하나도 안지켰을 모습이 오버랩 되면서 토나오고 역겨워요 ♪♪♬♪

    이런애들이 하도 많으니 유명인들은 밥벌이에 방해 안받으려고 자기가 그런 신념을 가진데 대한 사과 따위를 해대고.... 하...그런 꼬라지를 보고있으면 부처가 되는 느낌은 이런거구나 싶다

  4. d 2019.06.24 12:57 Modify/Delete Reply

    홍위병

  5. ㅇㅇ 2019.06.25 08:45 Modify/Delete Reply

    젊었을 땐 지 기분 나쁜거랑 맞고 틀린거 구분이 안됨. 저런 시기 거치면서 세상 배우고 자아찾는 거라 그럴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만 요즘엔 성장과정 상 나타나는 사소한 멍청함이 인터넷 덕에 집단화되고 집단 내에서 지들끼리 ♬♫♬짓에 화환 씌워주고 앉았으니 저런 유아적 행동에서 빨리 벗어날 수 없게 되는 것 같아 안타까움

    • bonafide 2019.06.25 13:46 Modify/Delete

      저도 이거랑 똑같이 느꼈어요 평소에 이런 심정을 뭐라고 말할지 몰랐었는데 정확하게 표현해 주셨네요

  6. 2019.06.25 21:59 Modify/Delete Reply

    개고기 왜 욕하냐

  7. 궁금해 2019.06.26 19:52 Modify/Delete Reply

    신앙인 장모군이 궁금해요. 관련된 에피소드 있으면 풀어주세요.

  8. ㅁㅁ 2019.06.28 01:41 Modify/Delete Reply

    노예제가 합법이던 시절의 노예반대론자에게도 같은 말을 할 수 있을까요?

    • 유 진 정 2019.06.28 03:41 신고 Modify/Delete

      지금 아프리칸 어매리칸들을 식육용 가축과 동일선상에 놓고 비교하시는건가요.. 인권감수성 넘 빻으셨네요..

  9. ㅁㅁ 2019.06.29 02:42 Modify/Delete Reply

    마음에 안드는 소수의 목소리를 묵살하는 쉽고 간단한 방법

    1. 당사자는 심사숙고하고 결정했을지도 모를 행동을 단지 '어린 시절의 치기'일 뿐이라고 깎아내리며 동시에 '안타깝다, 하지만 나도 이해한다' 라며 동정한다. 이렇게 하면 본인은 어른스럽고 관대한 사람으로 보이기 때문에 효과는 배가 된다.

    2. 본인 마음을 불편하게 만들지 않았던 착한 비건, 기독교인 사례를 가져와 "너희가 목소리를 내려면 이렇게 하는 게 마땅해!" 라며 훈계한다.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적당히 요까지만 하세요~ 하고 허락하는 것이다. '확고한 신념을 가진 사람은 절대 강요하지 않는다' 라는 세상의 이치를 깨닫기 위해서는 본인 인생에 있었던 단 '두 가지' 사례만이 필요할 뿐이었다.

    3. 그리고 가장 많이 쓰이는 방법 중 하나! 비판을 정당화하고 사람들의 동조를 얻기 위해서는 자신이 원하는 '그들의 멍청하고 배려없고 폭력적인 모습'들만 입맛에 맞게 추려 모아 "이게 바로 모집단을 대표하는 표본이에요!" 라고 주장하면 된다. 예컨대 '탈코'를 비판하고 싶다면 '남에게 탈코를 강요하는 페미'를 가져오면 되는 것이고, 동물권 운동가들을 비판하고 싶다면 '외식자리에 쳐들어와 소리치는 비건'을 가져오면 되는 것이다. 본인이 싫어하는 집단이 주로 사용하는 '인권감수성', '빻았다' 같은 용어들을 애써 흉내내며 비꼬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본인 딴에는 미러링의 좋은 사례라고 생각할지도.

    지우든 말든 맘대로 하세요. 치기어린 공명심일 뿐입니다. 이렇게 해라도 제 존재 의미를 찾아야죠

    • 유 진 정 2019.06.29 02:57 신고 Modify/Delete

      왜 이러고 사냐 진짜

    • ㅁㅁ 2019.06.29 03:16 Modify/Delete

      '과정이 좀 거시기해도 걍 맛있으니까 먹는'다고 말하기에는 그 프로세싱이 '좀 심하게 많이' 거시기 하거든요. 가축용 동물들은 자연 수명의 반의 반도 살지 못하는 게 일반적이고 좁은 철제 케이지에 갇혀서 오물이 뒤범벅되어 길러지니까. 사육장의 곰과 개가 불쌍하다면 수많은 가축들은 그 불쌍함의 범위에 포함되지 못할 이유가 뭘까. 지난 1년반 동안 죽어간 "식육용" 동물들은 지난 200,000년 간 죽어간 호모 사피엔스보다도 더 많은데. 내가 뭐 '선민사상' 같은 걸 가져서 이러는 줄 아나. 나는 내가 별 볼일 없는 인간인 걸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 그래서 다른 존재를 학대하고 죽일 권리가 없다는 것도 알고 있는 거지. 선민의식을 갖고 있는 건 사실 너를 포함한 대다수의 육식주의자들이야.

    • ㅇㅇ 2019.07.17 18:38 Modify/Delete

      ㅈㄴ찐1따같다ㅋㅋ

    • ㅂㅂ 2019.08.16 13:04 Modify/Delete

      이 새끼는 인간문명이 결국 다른 생명체를 죽이고 착취함에서 나온 결과라는 건 모르는 가봄.
      니가 만지는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부품에 쓰이는 희토류는 수 많은 생명체의 서식처를 파괴한 곳에서 채광되는데,
      앞으로 컴퓨터도 안쓰고 스마트폰도 안쓸꺼임?ㅋㅋㅋ
      그건 절대 싫겠지.
      그리고 채소나 곡식은 그냥 자라는 줄암?
      농사하는데 얼마나 많은 벌레와 두더지, 밭을 침입하는 초식동물을 죽여야 할까? 걔들은 죽여도 되고???
      물론 걔들은 사육장에서 키워지는 동물보다 덜 불쌍하겠지.
      근데 그래서 걔들은 죽여도 되고, 사육장에서 자라는 애들은 죽이면 안됨??
      무슨 기준으로???

    • ㅇㅇ 2019.08.16 13:42 Modify/Delete

      그냥 자1살해. 그게 다른 생명에게 도움이 될 거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