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이 가득한 집 그리고 그 반대

일기예요 2019.07.05 20:18

앞집이 진짜 시끄럽다. 그 집 마당이 우리집 작은 방과 거의 붙어있다시피 한 구조라 웬만한 소리는 다 들림

근데 하나도 싫은 시끄러움이 아닌게 뭔가 집이 긍정성으로 대폭발하는 느낌이라 그들의 생활소음을 귀기울여 듣고있으면 기분이 좋아짐 

내가 지금까지 소리로 알아낸 앞집의 가족구성원은 외할머니, 엄마, 어린아기, 아빠, 이모(는 사는건 아닌거 같음) 이렇게 인데

어른 구성원들이 자 모두 힘을 모아 우리의 아기를 최대한 즐겁게 해주자! 라며 노력하는 느낌. 특히 노래를 자주 불러줌. 그 뭐야 토마토~ 토마토! 하는 노래

가끔 집에 아기와 엄마만 있을때 엄마가 아 귀여워..! 하고 혼잣말로 작게 탄식하는 것도 들리는데 이것도 넘 웃김  

그리고 할머니가 친구랑 영상통화하면서 우..우리 애기 보여줄까??!!!!! 할때 목소리가 거의 조증급으로 신나서 도대체 아기가 뭐길래!! 라는 생각을 종종하게 된다 

이건 뭐 거의 마력으로 식구들을 정신지배하는 수준


반면 큰 방과 이웃해 있는 뒷집은 좀 속상한데

처음 이사와서 삼십대 중후반 정도로 추정되는 여자가 누군가에게 화를 계---속 내고 있는게 들리고 상대방은 말이 없길래 아 전화로 부부싸움을 하는가 보구나 했는데 

알고보니 부부싸움이 아니고 자기 애를 쥐잡듯이 잡는거였음

근데 이게 전혀 훈육같은게 아니고 걍 지 화풀이임. 화내는 내용도 완전 별거없음 학원가서 뭐 배워온거 제대로 말 못한다고 한시간 동안 애한테 소리를 빽빽

애는 넘 불쌍한게 하루이틀 당한게 아닌지 말대꾸를 아예 안함. 가끔 흐느껴 울긴 하는데 그것이 모친의 가학성에 부채질을 하는 느낌 

아동학대로 신고 못하나 싶은데 육체적으로 학대를 하는건 아닌거 같고 어느 집인지도 정확하게 모르겠어서 암튼 곤란함 

글고 그 패악질을 주구장창 듣다보면 나까지 짜증이 치밀어올라서 지난주에 아줌마 조용히 좀 하라고 창문에 대고 소리를 좀 지름

이목에는 신경을 쓰는지 조용해짐 근데 다다음날 또 시작...! 저러다 애 크면 칼로 찔리는거 아닌가?  




Trackbacks 0 : Comments 13
  1. 지이 2019.07.05 21:30 Modify/Delete Reply

    1이 몇년 뒤에 2가 되기도 하고요
    2 가 경제력에 문제가 없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면 아옹다옹 하면서 나름 잘 살게 된답니다
    우리집 얘기

  2. 그래서 2019.07.06 02:13 Modify/Delete Reply

    그래서 옛말에 평생치 효도는 다섯살까지 다 한다고 하는 건가....

  3. 그림자 2019.07.06 02:16 Modify/Delete Reply

    제가 사는 건물 앞 건물이 유진 님 뒷집 같은데요.
    저는 몇 번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지금 아동학대하고 있다고요.
    신고하면 출동해야 하니 경찰이 옵니다. 출동 끝나고 제게 전화해서는, 문 안 열어주면 들어갈 수 없다고, 어쩔 수 없다고 하더군요. 이게 근본적인 효과는 없겠지만, 어쨌든 잠시 중지시켜주더군요. 한편으로는 자신의 행동이 학대 행위일수도 있다는 암시라도 줄 수 있겠다고 생각해요.

    • 유 진 정 2019.07.06 05:20 신고 Modify/Delete

      근데 또 괜히 그랬다가 안들리는데서 막 패고 그런식으로 행동방향을 바꾸면 어쩌죠.. 암튼 난 일단 지켜보는중

  4. ㅇㅇ 2019.07.06 03:38 Modify/Delete Reply

    이거보니까 급 집에서 아무생각없이 mc무현 노래 좀 크게 튼적 있는데 옆집에 들렸을까봐 걱정되네요

  5. 2019.07.07 02:53 Modify/Delete Reply

    나는야 케쳡될거야 쭉쭉

    • 유 진 정 2019.07.07 03:44 신고 Modify/Delete

      아니 생각해보니까 진짜 ♩♪♫같은 노래네 돼지가 나는야 순대될꺼야 ㅇ♩♫♫♩거랑 동급이잖아

  6. 띠용 2019.07.09 14:42 Modify/Delete Reply

    내 자취방 옆집이 진정님 뒷집인가여..?
    야아아아아아아아악! 이러면서 진짜 하이톤으로 소리지름. 내용은 부르면 대답을 안한다, 문을 안닫는다 뭐 이딴거... 애도 대꾸를 하는지 싹싹 비는 것도 아니고 그냥 덤덤한 말투?? 별로 들어본 적 없음..
    저번엔 드디어 애엄마 소리지르다 지 승질 못이겨서 꺽꺽 대면서 우는거에여. 진짜 미치겠다 싶어서 창 밖을 녹화도 해두고 경찰에 아동학대 의심으로 신고했음요
    어느 집인지 확인은 안되고 우리 집에 붙어있는 집들 중 하나고 2층인거 같다고 하니까 바로 출동은 하더라구요. 삐뽀삐뽀 같은 건 안하는데 무전기 소리 들리니까 바로 조용해짐 ....
    아줌마 괴성 지르면서 우는 소리 들으면 나까지 너무 속상해짐; 정신병 있을텐데 애는 무슨 죄야 ㅜㅜ

  7. ㅇㅇ 2019.07.12 19:03 Modify/Delete Reply

    멋쟁이 토마토~ 토마토!

  8. 해방 2019.07.13 19:45 Modify/Delete Reply

    화풀이 많이 받고 성인이 됨.
    칼로 찌를 위기도 있었지만 그 전에 서로 연끊기로 함.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