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영사 글 정말 이상하게 쓴다

리뷰예요/현상 2020. 2. 4. 16:58

https://news.joins.com/article/23695991 

에서 퍼옴. 우한 영사가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이라고



' 펑펑울었다. 마음이 너무 아팠다. 울컥울컥 눈물이났다 '

자신이 느낀 감정에 대한 묘사가 한문단에 무려 세차례에 걸쳐 등장한다. 

몇달 전 이드 게시판에서 이상한 글을 읽었는데 제목이 '좋은 집에 시집가고 싶다고 펑펑 울었다' 모 이런거 였고 
본문에도 '내가 울었다' 라는 문장이 일곱번 정도 반복되는 글이었음. 너무 희한해서 담날 검색해서 또 찾아봄

이 글 말고도 뭔가 좀 괴상하고 어벙하고 세간의 상식에서 비껴난 글들 보면 ( e.g.아빠 건물이 10억 넘어서 내가 나라에서 주는 복지혜택을 못받는게 너무 속상해서 펑펑 울었다 )

꼭 자기가 울었다는 사실에 대한 묘사가 수차례 반복됨

모랄까 포커스가 상황 그 자체보다 그 상황으로 인해 울고있는 '가련한 나'에게만 맞춰져 있는 느낌이라 사람이 되게 이상해보임. 울었다는 말이 반복되지만 사실은 감정이 결여되어 있는 느낌?

'고생고생해서 전세기 마련했는데 밥 숟가락 얹으려고 대한항공 조회장이 비서 둘 데리고 비행기 타서 내리지도 않고 다시 타고 가서 자리가 모자란 탓도 해보지만 결국은 그것까지 생각하지 못한 내 잘못이겠지요.'

이 대목도 걍 조원태 까고 싶어서 쓴 글인데 뒤에 다 내 탓이라는 대목을 붙여서 인격자라는 느낌을 연출해야지! 라는 의도가 넘 빤히 보여서 괴상;;;;;;
뒤의 몬 연예대상 수상소감을 방불케하는 기나긴 감사인사들도 그렇고 암튼 이 사람 자기애가 어마무시한듯 

아니 글고 다시 읽어보니까 펑펑 울 일 자체가 전혀 아닌데? 비행기를 못탄것도 아니고 마누라가 애들과 떨어진 자리 앉은 거랑 작별인사 못한게 다 큰 남자새끼가 쳐울기까지 할 일이야 얼탱이가 없네

 

Trackbacks 0 : Comments 3
  1. 뚝배기 2020.02.05 01:31 Modify/Delete Reply

    영사글 처음부터 끝까지 넘나 개독스러워서 마지막에 아멘으로 안끝난게 아쉬운 부분ㅋㅋ

    • 유 진 정 2020.02.05 02:22 신고 Modify/Delete

      개독보단 문주당st 조국 김의겸 문재앙 기타등등.. 노무현이 되살아나서 쟤들 말 저렇게 할때마다 좀 패버렸음 좋겠음

  2. 2020.02.08 21:38 Modify/Delete Reply

    으악 갑자기 두통이 생겼어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