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진 시

리뷰예요/도서 2020. 3. 28. 19:20

 

너무 길다.

 

-

 

십수년 전 이 시를 어디서 읽고 큰 충격을 받았었는데 (제목이 뱀이고 내용이 너무 길다임)

누가 쓴건지 오늘 드디어 알았다. 장 꼭도 Jean Maurice Eugène Clément Cocteau 였음 

 

아기때 우리집에 연보라색의 소녀감성 터지는 책이 한 권 있었는데 제목이 내 귀는 소라껍질 이었고 

같은 제목의 시가 실려있었는데 그것도 이사람 거였음ㄷㄷ 이것도 오늘 알게됨

 

-

 

내 귀는 소라껍질

 

바다소리를 그리워 한다. 

 

-

 

글을 잘 쓰는 법 중 하나는 생각을 집어치우고 무언가를 딱 보았을때 제일 처음 뇌리에 스치는 문장을 그저 옮겨적는 것 뿐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어려운게 전혀 아닌데 죽을때까지 못하는 사람은 못하는듯

 

Trackbacks 0 : Comments 5
  1. 누나♡ 2020.03.29 11:55 Modify/Delete Reply

    아 이런포스트 얼마나 기다렸다구요

  2. ㅇㅇㅇ 2020.04.01 20:17 Modify/Delete Reply

    아 보고 검색해봤는데 뱀은 쥘르나르라고 뜨네요

  3. 룰루 2020.04.01 21:10 Modify/Delete Reply

    저냥반 이름도 유진이네여 당신처럼

  4. ㅋㅋㅋ 2020.04.01 22:23 Modify/Delete Reply

    ㅋㅋㅋ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