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충에 대한 생각

남성과여성이예요 2021. 3. 5. 23:34

 

 

 

 

 

 

공공장소에서 뽀로로 영상 틀어주는 엄마들에 대한 성토의 글을 읽고 써본다.

일단 나는 미취학아동들이 소리지르면서 뛰어다니는 것을 잘 참지 못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뽀로로영상을 틀어준다는 것 자체에 크래딧을 주고싶다.

그것은 어느정도 정제된 소음이기 때문에.. 유아들이 질러대는 날것의 소음에는 타인의 폭력적 욕구를 자극하는 무언가가 있다고.. 

 

암튼 그 김에 왜 이렇게까지 온라인에서 애엄마들이 욕을 먹는 추세가 만들어졌는가, 이유에 대해 정리해봄 

 

1. 트렌드가 비출산

 

업의 고리를 끊고 인구감소에 기여하고 싶은 모 그런 형이상학적 이유로 비출산을 고수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대게는 현실적 이유로 선택한 길이 비출산일 것이다.

그것은 유전자를 영속시키고자 하는 자연적 욕구를 포기하고 한 선택이기 때문에 어느정도의 고통을 수반한다.

이미 무의식중에 고통을 감수하고 사는 이들에게 엄마인 내가 젤 힘드니 고통을 분담해 달라고 호소한들 잘 먹히지 않을 것이다.

걍 그것도 니가 한 선택이자나 어쩌라고; 정도가 솔직한 심정일듯

 

2. 출산이 사치로 여겨지는 추세

 

새끼딸린 암컷은 최약체라 여겨졌던 사회적 인식이 -> 그래도 여유가 있는 집이니까 애를 만들었겠지 정도로 바뀌면서 동정적 시선이 거두어진듯 

 

3. 엄마들의 애다루는 방식이 옛날 엄마들에 비해 유약해짐

 

애가 날뛰면 뭔가 시도는 하는거 같은데 한 오미터 밖에 앉아서 모기소리만하게 00야~ 안돼지~ 하지마~ 하면 짐승에 가까운 존재들이 그 말을 들을리가;; 걍 남들한테 욕먹기 싫어서 하는 시늉인거 다 티남

 

일전에 아동들이 들락거리는 공간에서 장시간 컴작업을 해야 하는 상황이 있었는데 상상이상의 고통이었음. 일단 애를 걍 공간에 두고 가버리는 엄마도 있고(누구보고 보라고?;;;) 대략 2/3는 방치 1/3은 손수 컨트롤 하는거 같음

그 공간은 구조가 불안정해서 뛰다 잘못 자빠지면 그대로 뇌진탕각이었는데 괴성지르면서 뛰어다니는 아동에게 주의 주면 엄마 얼굴 바로썪음. 그리고 집에 가서 회사채널 찾아서 답글담 ^오^;; 

 

그래서 사람이 대체 왜 저렇게 되는걸까 생각을 좀 해봤는데..

일단 독박육아라는 단어가 머릿속을 스쳐갔음. 육아라는것은 엄청난 에너지가 소모되는 일이고

생각해보면 우리 어릴때는 엄마들이 대체로 전업 주부였었고 대가족에 의해 육아가 분담되던 경우가 많았던거 같음. 핵가족화 + 일하는 엄마라는 점이 그들의 체력과 멘탈을 박살내지 않았을까..

 

그리고 우리가 처처처맞고 자란 세대라 거기에 대한 반발 심리로 내 아이만큼은 귀하게 기세등등하게 길러내야지 뭐 그런거도 좀 있는거 같음 

 

4. 아기를 낳은 여성은 호르몬에 의해 시야가 좁아지는 경향이 있고 이기적이 됨

 

육아에 집중하고 새끼를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홀몬이 사람을 이런식으로 마개조시킨다고.

이거는 남들이 무턱대고 빡쳐하기 전에 좀 인지를 하고 있어야 되는 부분인거 같음

근데 이부분이 빡센게 왜 인지를 해야 하냐? 내가 왜 남이 좋자고 낳은 아이를 위해 희생해야 하냐고? 되물으면 솔까말 할말이 없음 

 

암튼 종합하자면

같은 부모의 입장에서 헤아려 줄 수 있는 사회 구성원의 숫자가 계속해서 줄어들고 있음 + 주양육자의 미성숙 + 양육 방식의 변화                                                         

등이 짬뽕되어 이런 현상을 이끌어 내고 있는거 같고, 여기에 대한 해결책은 아직 안 생각해봤음. 

 

Trackbacks 0 : Comments 19
  1. 이동욱 2021.03.06 01:09 Modify/Delete Reply

    해결책이라? 이 단어를 들으니 몇년전에 유명한 관상가를 찾아갔을때 일이 생각나네요.
    얼굴 한번 보고 상당히 많은 것을 맞춘 그 사람에게 이런 질문을 던졌었죠.
    '제가 앞으로 조심해야 할 건 뭔가요?' 그 사람이 이렇게 답하더군요,
    '그거 알아서 뭐하게? 그거 알아서 조심해봐야 달라지는거 없어.'
    그 말을 듣고 번뇌가 조금 풀리더군요.
    해결책이란 없는것같습니다. 그냥 이대로 엎치락 뒤치락 하며 사는 수밖에... ㅋ

  2. d 2021.03.06 01:29 Modify/Delete Reply

    진정님의 이런 통찰 언제나 너무 좋아요.
    아이의 어린 시절을 브라질에서 기른 경험이 있는데..
    한국과 너무 다른 분위기에 가서 놀라고,
    귀국해서 또 놀라고 그랬던 기억이 나네요.

    1. 기본적으로 아이에 대해 너그러운 시선
    어딜 가도 너무 예쁘다는 감탄사가 쏟아집니다. 내 애가 정말 연예인인가? 생각하게 되죠
    2. 약자(로 여겨지는 집단)에 대한 매너
    초딩같은 꼬맹이들도, 멀리서부터 유모차 끌고오면 엘리베이터 문을 팔로 막아놓고 기다려줍니다.
    그냥 어릴때부터 몸에 배었더라고요.

    단정적으로 얘기할수 없겠지만, 애엄마로서 경험이 그랬습니다.
    왜 애 많이 낳는 후진국에서 아이를 더 귀하게 여기고
    저출산이 문제인 나라에선 아이가 천덕꾸러기일까?
    문장의 전후를 뒤집어서 생각해보기도 하네요..

    • ㅇㅇ 2021.03.06 19:45 Modify/Delete

      선진국이 될수록 가족이나 마을공동체의 역할을 국가나 기업에서 가져갑니다. 이 덕에 공동체없이도 적당히 살만한 사회가 됩니다만 공동체를 지탱하던 온정주의는 사라져요. 나한테 집중하는 만큼 남한테 신경 덜쓰게 되고 남이 신경안써주면 살수 없는 어린이들은 천덕꾸러기가 될 수밖에요.

    • 유 진 정 2021.03.06 21:53 신고 Modify/Delete

      명-쾌

  3. fide 2021.03.06 02:37 Modify/Delete Reply

    역시 3번이 가장 크지 않나요.
    어드바이스 해줄 웃어른 갈 수록 부재되는 핵가족, 개인주의 문화가 부모들 미성숙의 원인이기도 한 것 같고요.
    사람 수도 사람 수 나름의 문제이고, 성인도 다 컸다고 모르는 것 투성이잖아요. 육아 포함 인생도 그렇고, 경륜 있는 조력자 없인 뭐든 어렵죠.
    가족 공동체가 도맡았던 인간 삶의 문제들을 과도기에 지역 사회나 국가가 해주는 것이 필요한데, 그 연착륙도 없이 전통 사회적 문화가 아주 급속도로 해체되는 것 같습니다.

    • 유 진 정 2021.03.06 21:57 신고 Modify/Delete

      ai보모가 시급하네여 사회상은 급변하는데 생식연령은 그대로인게 참 문제인듯

  4. ㅇㅇ 2021.03.06 08:20 Modify/Delete Reply

    엄마에 대한 부정적인 외부의 시선도 한탕하는거 같아요

    한때 미디어매체들이 결혼생활에 대해 부정적인 컨텐츠로 인기몰이를 하던 영향을 무시 못하는거 같습니다

    그 있잖습니까....황금알 같은 생활정보 제공 토크쇼에서 하다보니 배우자 욕하기 컨텐츠

    그걸 또 변호사까지 데려와서 이런이런 사례가 있었다면서 까페 트래쉬 토크를 실존가능한 수준까지 올려버리면서 결혼이란 배우자가 뒷담까는게 당연한것이다 라는 이미지를 굳혀버렸죠

    배우자간의 사회적 상호신뢰를 개박살내버린 형태가 되버렸으니 다들 배우자에 대한 기대보단 두려움이 더 커졌으니...

    그게 기혼자를 바라보는 시선에 콩깍지를 씌운거 같슴

  5. 3번 2021.03.06 13:41 Modify/Delete Reply

    그것이 사람을 개빡치게 한다
    나머지는 백분 이해한다고 쳐도

  6. ㅇㅇ 2021.03.06 19:58 Modify/Delete Reply

    일정구역 애들 한군데 모아서 집단양육하는게 낫지않을까 싶을 때도 있습니다만
    그게 뭘 포기하는거고 무슨 문제가 터질지도 너무 잘 떠올라서 해결책이라곤 못하겠습니다.
    걍 집단이 소수가 되면 돌맞고 살아야져 뭐...

    • 유 진 정 2021.03.06 21:59 신고 Modify/Delete

      그 방식을 소련에서 시도하지 않았던가요? 어떻게 컸을지 궁금하네

    • ㅇㅇ 2021.03.07 10:06 Modify/Delete

      애야 죽지않게만 해도 어떻게 자랍니다만
      개인의 불필요한 희생을 줄여주는게 정부의 역할일텐데, 지 자식 키우는게 개인의 행복추구냐 타인을 위한 불필요한 희생이냐가 애매해서 문제져.

  7. tbg 2021.03.12 04:16 Modify/Delete Reply

    연금 고갈되면 지들 먹여살리는데 쓰일 세금 내주는 고마운 짜식들이라고 생각하면 좀 너그러워지려나

    • ㅇㅇ 2021.03.12 21:58 Modify/Delete

      오히려 요즘 애새끼들 하도 정자난자 단계부터 ♪♩♪ 많아서 기존의 젊은 세대들이 갹출한 사회보험료와 세금으로 부양해주느라 등골이 휘는데요ㅠㅠ

  8. ㅇㅇ 2021.03.12 21:59 Modify/Delete Reply

    뽀로로가 정제된 소음이라니 동의할 수 없습니다

  9. ny 2021.03.14 00:35 Modify/Delete Reply

    무턱대고 빡쳐하기 전에 인지하는 거 넘 좋은 것 같아요
    인지 -> 시야 넓어짐 -> 덜 빡침
    이게 인지치료 수순인데...
    무턱대고 빡치는 사람들 중 다수가 인지할 시도 조치 안하져.. 인지기능 퇴화 된 군상들 같음

    • 유 진 정 2021.03.15 20:13 신고 Modify/Delete

      그 빡쳐해도 나름 살만 하니까 인지 시도를 안하는걸수도.. 전 안하면 정신병 걸릴까봐 노력하는 편이에요

  10. 으악새 2021.03.19 18:46 Modify/Delete Reply

    언니는 천재야

  11. 2021.03.30 07:09 Modify/Delete Reply

    ㅋㅋ 애낳고 조리원에서 이 글을 보고있습니다.
    싱숭생숭하네여ㅋ 6개월에한번씩 다시읽어야지.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