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한국 남성은 성기 크기에 집착하나

남성과여성이예요 2021. 6. 7. 23:46

https://www.chosun.com/national/national_general/2021/06/07/K3P24TRNHBHXZKPMIWAA2FRTFE/

남혐 논란에 화들짝... 2012년 만든 ‘손가락’까지 없앤 전쟁기념관

www.chosun.com





첨에 메갈리안들이 한남에 대한 공격수단으로 6.9센티론을 들고 나왔을땐 저딴게 먹히겠나 싶었다고
인간을 평가하기에 성기의 크기보다 중요한 요소들은 너무나 많기 때문에

그리고 반대로 유방이나 질의 크기로 조롱 당했을때 진심으로 유감표명을 하는 여성 집단은 잘 없을 것 같단 말임
왜냐면....
그건 넘 웃기잖음.....

그런데 예상 외로 타격이 족족 들어가는걸 보고 깜짝 놀람. 아래의 사우스 파크 에피소드 생각났음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그래서 진심으로 궁금해졌음
한국 남성들의 성기 크기에 대한 집착은 대체 어디에서 기인된 것인가?

어느정도 만국 공통인 것 같긴 하다만 이 정도로 크기에 대한 담론이 거국적으로 형성된 나라는 없었잖음
신문 광고도 보면 죄다 크기확장 50대 중년남성이 여대생을 기절시키는 어쩌구 뭐 이런 것들이고
아무래도 기괴하다는 생각을 안할 수가 없단 말임

니즈에 따른 공급이라고 보기에도 딱히 한녀들이 거근을 선호하는 것 같진 않음. 신체구조상으로도 그렇고
( 메갈들이 양남대물거리는거야 걍 빡치라고 하는 말이고.. 솔까말 그 중 몇명이나 양남을 만나봤을까 싶음 )

암튼 그래서 생각을 정리해봄



1. 남보다 못해서는 안된다는 한국 사회 특유의 비교/경쟁심리

예전에 ' 남자들은 일평생 상상의 적과 싸우는 불쌍한 존재이다 ' 라는 글을 읽은 적이 있는데 김어준이 한말이긴 하지만 맞말인듯
상대적으로 귀중한 생식세포를 가지고 있어 도태에 대한 공포감이 적은 여성들로썬 잘 이해가 가지 않는 심리겠지만 이 이유로 고통 받는 남성들은 정말, 정말 많다.

이 고통의 디폴트값에 타인과 나에 대한 경계가 불분명한 한국 사회 특유의 비교/경쟁심리가 추가되어 스트레스를 가중시키고 결과적으로 거대 남근 신화를 맹목적으로 추구하게 만드는 듯


2. 사고의 단순화

한국남성과 사귄 경험이 있는 서양여성들의 공통적인 증언 중
' 성관계까지 가는 과정에 정서적인 면이 결여되어 있고 급발진하는 경향이 있다. 내가 술샀으니 이제 하자 뭐 그런 느낌 ' 이라는 것이 있었는데
그 가치관을 적용하면 크기에 대한 집착이 어느정도 이해가 감
전희고 뭐고 크면 장땡 류의 경제성만을 중시하는 사고의 단순화

이건 이 주제 뿐 아니라 성괴라던가 ( 눈크고 코높으면 미인 ) 아파트 이름에서 드러나는 천박함, 학벌주의 등과도 연관있는듯


3. 거세당한 본능에서 오는 욕구불만

기본적으로 남성들에게는 상대를 만족시키고자 하는 욕구가 있다고 생각됨. 치킨먹는 처자식 보며 흐뭇해하는 그런거
크기에 대한 집착도 사실 여성을 만족시켜 본인의 남성성을 증명하고 싶다는 심리의 연장같이 느껴짐

일전에 출산률 그래프 거꾸로 뒤집으니까 집값 상승률이랑 거의 동일한 모습으로 겹쳐지는 이미지를 봤는데,
집 문제와 취업난이 해결되지 않는 한 한국 남성의 번식/부양본능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도전받게 될 것이라 생각됨

그니까 안그래도 남성성에 위기감을 이미 느끼고 있는 중인데 꼬추까지 작다고 놀림 받으니 돌아버리는 것임

 
 
 
 
 
 
 
 
 
 
 
 
 
 
 
 
 
 
 
 
반응형
Trackbacks 0 : Comments 25
  1. ㅇㅇ 2021.06.08 15:36 Modify/Delete Reply

    곧 좌표찍고 찾아올듯

  2. 버섯 2021.06.08 17:32 Modify/Delete Reply

    존잼

  3. ㅇㅇ 2021.06.08 18:02 Modify/Delete Reply

    원래 신체비하는 하면 욕먹는게 당연한거 아님?
    남 꼬추크기로 어그로 끌고 있는거에 사이언스 가져다 붙이고 있는게 참....ㅋㅋㅋㅋ

    • 유 진 정 2021.06.08 18:10 신고 Modify/Delete

      나왔다

    • ㅇㅇ 2021.06.08 18:31 Modify/Delete

      주인장 어서오고

    • ㅜㅜ 2021.06.08 21:51 Modify/Delete

      쿨한척 오져 ㅠ

    • ㅇㅇ 2021.06.09 01:23 Modify/Delete

      ㅋㅋㅋㅋㅋㅋ 한남 왔다!

    • ㅋㅋㅋ 2021.06.09 02:05 Modify/Delete

      이런 답글 좀 불쌍함..ㅋㅋ

    • ㅇㅇ 2021.06.10 02:50 Modify/Delete

      이 담에 어떤 댓 달렸나 싶어서 와봤는데 결국 여자특유의 넌씨눈 글 말곤 없네요 ㅋㅋㅋㅋ

      ㅋㅋㅋ 이런 반응 볼때마다 여자들은 굳이 대화를 나눌 대상이 못되는건지 스스로가 그러한 존재로 떨어지고 있는건지 싶네요 ㅋㅋ

    • 유 진 정 2021.06.10 03:06 신고 Modify/Delete

      나는 원댓글이나 당신 같은 사람을 보면 이런 개똥망 독해력을 가지고 사는 삶은 얼마나 분하고 억울한게 많을까 뭐 그런생각함..그리고 님이 지금 하고 있는 행동은 걍 본인의 저능에 대한 투사임

    • ㅇㅇ 2021.06.10 03:31 Modify/Delete

      원댓 둘댓 막댓 다 같은 사람이에요ㅋㅋ어지간한가보네요

  4. ㅇㅇ 2021.06.08 21:18 Modify/Delete Reply

    ㅇㅂ

  5. 오복이 2021.06.09 09:02 Modify/Delete Reply

    저는 평균 크기 이하인데 야추크기에 별 생각 없는게 어차피 연인이 아닌 사람은 제 야추를 볼 일이 없기때문이죠. 연인은 이미 나를 사랑하는 상태에서 저의 야추를 목도하게 됨으로 그 경우 또한 별 관계가 없습니다. 꼬3이 아닌 이상 딱 그정도의 중요도가 아닌가 싶음... 야추 크기에 집착하고 분개하는 남자들은 그저 자격지심이거나 3번 처럼 부족한 남성성 = 겸손한 야추크기로 귀결하기 때문에 꼬추크면 남자답고 잘 나간다 정도로 생각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본인이 소추가 되는 건 곧 이성 사이의 본인 입지가 그만하다고 생각하는 거겠죠. 어쨌든 성교의 만족도 또한 보지 넓이 자지 길이처럼 산술적으로 매겨지는 게 아닌 데 허벌이니 소추니 하는 건 유치하기도 하고 사회적으로 지탄받아 마땅한 듯함.

  6. 음... 2021.06.09 11:06 Modify/Delete Reply

    어렵게 생각할 거 없이, 상당수의 남자들 일생일대의 목표가 더 좋은 더 많은 섹스를 하는건데, 하드웨어 스펙에 민감한건 당연한게 아닐까요 ㅎ 딱히 한국남자들의 더 민감한지는 모르겠음, 대체로 사소한거에 목숨건다는 차이점 말고는...

  7. 블루베리 2021.06.09 12:19 Modify/Delete Reply

    1번이 클거 같은디. 큰게 더 아름다워서 그런것도 있지 않을까여?

  8. 자이언캐년삼촌 2021.06.09 12:27 Modify/Delete Reply

    꼬튜 크기가 중요해? 음....티비와 꼬튜는 거거익선이라고 ㅎㅎㅎ 하던데.....글쎄 그리 신경 안쓰고 살아서. 난 내가 큰지 작은지도 모르겠음....그걸 왜 재고 앉아있냐....그냥 잼나게 섹스하면 되는거 아님...머 물론 예전에 대학때 흑인애들이랑 백인애들이랑 같이 운동하고 샤워할때 보면...아..흑인애들...머..좀 크네....늘어졌네 ㅋㅋㅋㅋ 이런건 있음...머 그럴땐 나도 모르게...내 아랫도리를 쳐다보며 슬며시 등을 돌리곤 했지만...여자만나면서 꼬튜크기에 대해 생각해본적이 없음. 꼬튜크기 신경쓰지말고 스트레칭 열심히하고 기름진 음식 덜먹고 술담배 하지 말고 그러면 더 좋을거임...잠자리마저도 말이야....술도 그렇지만..상대방 담배피고 섹스할려면..역함.....

    • 유 진 정 2021.06.09 19:17 신고 Modify/Delete

      말줄임표 왤케 많이 씀 60대이상 한국남자/중동/인도 남자들의 공통점이던데 뭔가 이펙트를 전달하시고자 하는건가요?

  9. ㅇㅇ 2021.06.09 14:22 Modify/Delete Reply

    1. 남보다 못해서는 안된다는 한국 사회 특유의 비교/경쟁심리
    이것도 전반적으로 남>녀라고 보시나여? 서로 다른 영역에서 발동되는 부분이 많은거같은데 둘다 살아볼 수는 없으니 궁금하네요

  10. ㅇㅇ 2021.06.11 11:04 Modify/Delete Reply

    남자 무리에서 기세를 꺾이면 ♩밥처럼 여겨지는데 그 중 꼬추가 비교우위를 정하는데 이용되기도 합니다. 꼬추 큰 놈 있으면 소문 다나서 한번씩 구경하고 그럼니다.. ♩밥같아도 꼬추크면 괞히 꿀림.....

  11. 123 2021.06.11 15:19 Modify/Delete Reply

    윗분은 쉰내 나는 분이고, 그냥 친구들끼리 농담하면서 재미용 자랑거리 그 이상 이하도 아님, 이 색기 고추 ♪♬♪ 커 하면 그냥 웃으면서 넘어가고 그러는거,,, 본문 처럼 발광하는 놈들은 그냥 단순한 놈들,,

  12. ㅇㅇ 2021.06.13 01:52 Modify/Delete Reply

    이 글과는 전혀 관련이 없지만 서러브레드의 고간을 지닌 부리부리한 미남과 죽기 전에 운우지정 열번만 나눠봤으면 소원이 없겠네요

  13. ㅇㅇ 2021.06.15 21:29 Modify/Delete Reply

    저도 평균 약간 작은 것 같은데 진지하게 슬플 때는 없고 한 번씩 아쉬운 정도?인 것 같아요.
    그런 제 관점에서 볼 때는 3번이 제일 가까운 이유가 아닌가 함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