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식으로 죽고싶냐는 질문을 들으면

일기예요 2021. 7. 10. 14:56

꽤 오랫동안 성산일출봉을 떠올렸었다.
초딩때 간 제주도 가족여행에서 기억나는 두 가지는 한라산에 올라가 입을 크게 벌리고 구름을 먹은 것과
성산일출봉의 분화구이다.

그 넓고 선명한 녹색의 아가리를 보면서 저 아래로 마구 뛰어내려가면서 죽고싶다는 생각을 했다. (근데 막 굴러서 머리 깨지고 피철철 흘리면서 죽는건 안되고 안개처럼 사라져야됨)

경외스러운 풍경 앞에 서면 자연스럽게 죽음을 생각하게 되는데 왜일까? 빨리빨리 분해되어 그것의 일부가 되고 싶은 것일까?

아무튼 그렇게 성산일출봉은 일종의 개인적 성지聖地가 되었는데, 언제부턴가 같은 질문을 받았을때 떠오르는 풍경이 바뀌었다. 아래가 내려다 보이는 언덕의 큰 나무 밑에서 앉아서 천천히 죽는 장면이 떠오른다.

같은 장소에서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둘러쌓여 죽는 것도 잠시 생각해봤는데 죽음이란 삶의 꽤 중요한 이벤트이기때문에 그 순간만큼은 혼자인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죽을때가 된 동물들이 혼자만의 장소로 들어가는데에는 다 이유가 있는 것이다.

할머니는 이모가 출근한 사이 돌아가셨다는데 이모는 그것을 몹시 속상해했다.
주변인을 배려한다면 임종을 지키게 하는 것이 좋겠지만 죽을때 만큼은 좀 이기적이어도 괜찮지 않겠나. 라는 생각을 했다.






 
 
 
 
 
 
 
반응형
Trackbacks 0 : Comments 6
  1. ㅇㅇ 2021.07.13 14:11 Modify/Delete Reply

    저녁으로 물회에 밥말아먹고 새벽에 배아파서 깼는데 조용한 거실에 노란조명 켜두고 죽는게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2. 2021.07.16 01:06 Modify/Delete Reply

    아래가 내려다 보이는 언덕의 큰 나무 밑에서 앉아서 천천히 죽는 장면이 떠오른다.... 부., 부처님?

  3. ㅇㅇ 2021.10.10 02:58 Modify/Delete Reply

    저는 굴 안에서 조용히 죽는 장면
    왜 굴이 떠올랐는지는 모르겠네요
    꽤 오래 따라다닌 장면이고 그때마다 평온을 느낌니다

  4. ㅇㅇ 2022.02.18 02:24 Modify/Delete Reply

    진정님 웹툰에 나온 인생 플랜중에 유럽친구랑 위장결혼?해서 국적따고 안락사로 죽을거란 계획은 어케됨요 아웅산 산인줄 알았던거랑 같이 젤 웃긴 장면이었는데

    • 유 진 정 2022.02.18 02:46 신고 Modify/Delete

      ㅋㅋㅋ그건 불치병 걸렸을때 플랜 지금은 걍 명상 열심히 하다가 불치병 걸리면 자연스럽게 아파하다 죽기로 바뀜

    • ㅇㅇ 2022.02.18 03:03 Modify/Delete

      아 그러네 다시보니 암걸렷을때네요ㅋㅋㅋㅋ말나오다 간만에 정주행 하니까 재밌네요 쥴스가 캘빈클라인 포즈로 서있는거도 ㅈㄴ웃기고ㅋㅋ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