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사 괴담

남성과여성이예요 2021. 8. 30. 09:49

https://idpaper.co.kr/counsel/open_view.html?cnslSeq=758309&page=1&sortType=1&schType=1&schTitle=%EC%A0%9C%EC%82%AC

 

https://idpaper.co.kr/counsel/open_view.html?cnslSeq=758309&page=1&sortType=1&schType=1&schTitle=%EC%A0%9C%EC%82%AC

idpaper.co.kr

 



나라면 기름솥에 전 이빠이 부쳐서 밥상에다 끼얹고 이혼할듯
물론 이러면 안되고.. 현명하게 대처해야지.. 남의 일이라 쉽게 말해봄

내 주변 여자들은 전부 조실부모/실향민/외국인 등과 결혼해서 제사를 지내는 집이 없다.
친척들이 다 하드코어 신앙인이라 어릴때 제사지내는거 본적도 없고
그래서 저 상황이 꽤 초현실적으로 다가옴 뭔 아프리카 기니비사우 이런데 다큐보는 느낌

내용 요약하자면 시댁 제사를 지내러 년 n회 방문해야 하는데 (횟수, 가구원 숫자 앞으로 늘어날 예정)
수십명에 달하는 친척 수발을 본인 포함 여자 꼴랑 둘이서 밥도 제대로 못 먹어가며 일박이일 동안 들고 있는
이 병신같은 상황에 정신이 나갈 것 같다는 내용임. 도우미를 쓰자하니 ' 정성이 없다 ' 는 이유로 남편이 반대
글쓴거 보니까 머리가 나쁜 분이 아닌데 그래서 더 미쳐버리려고 하는거 같음

노동 강도의 빡셈을 중점으로 묘사한 글이지만 사실 고통의 근본적 원인은 그것이 아닐 것이다.
왜냐면 보상과 목적만 확고하면 노동이라는게 사실 별게 아니니까. 걍 하면 하는거지

그러나 아침 7시부터 새벽 두시까지 바로 옆에 드럼 세탁기가 있음에도 강제 손빨래를 해야 하는 상황을 생각해 보라.
근데 명령한 쪽에서 이유를 안가르쳐 줌. 아니 가르쳐 주긴 하는데 그게 막 말이 1도 안되는 니가 손빨래를 해야만 북핵문제가 해결되고 한반도에 평화가 깃들고 이런거면 개같지

시댁이 잘 살고, 신혼집도 얻어주었다고 하는데 그럼 딜 친거 아닌가? 하는 순진한 영혼들을 위해 첨언하자면
그 집은 엄연히 남편 명의의 재산이다.
가끔 남초커뮤 보면 이혼하면 뭐 마누라가 재산 탈탈 털어가는 줄 아는 멍청한 놈들이 있는데
대한민국에서 본인 명의 재산 없는 전업주부가 이혼하면 걍 개털된다고 생각하면 된다

애가 있어서 양육권 가져가면 월 3-50받을 수 있는데 그 꼴량난 30만원 마저도 안주면 못받는거임 (실화고 우리집 옛날얘기)
요샌 법이 좀 바뀌어서 강제징수도 하는거 같던데 산정액은 여전히 코딱지만큼임. 이러면서 출산률 운운하는거 넘 웃긴듯.. 근데 이건 지금 중요한게 아니고

그러니까 작성자가 괴로운거다.
본인은 분명 가족을 만들려고 결혼한 걸텐데 줄지 안줄지도 모르는 재산을 빌미로 시가에선 무급여 종노릇을 시키고 있고
남편이라는 작자가 거기에 적극 동조하고 있으니 개싸움이 나는 수 밖에 없다.

남편이 저 상황을 막아주지 않는 이유는 부인에 대한 애정보다 본가에 대한 의존도가 크기 때문이다.
힘든 줄을 모르는 것 같다는 것도 걍 부인의 호소에 무게감을 안 둔다는 소리임. 이래서 미성숙한 상태에서 가정을 만드는 건 별로라고 생각된다.

아무튼 제사란 무엇인가 이 글보고 엄청 궁금해졌다.
시집온 여자들을 갈아넣어 제사를 올려야 집안이 풍족해진다 이런 믿음의 기원도 궁금함
일종의 인신공양 + 서열정리 같은건가? 도대체 왜 이런 풍습이 정착된거지?

 
 
 
 

 

 
 
 
 
 
 
 
 
 
반응형
Trackbacks 0 : Comments 6
  1. ㅇㅇ 2021.08.30 10:15 Modify/Delete Reply

    뭐 신청안했다고 글이 안보임
    3줄 요약좀

  2. z 2021.08.30 10:28 Modify/Delete Reply

    일종의 인신공양 + 서열정리라고 말씀하신 게 아무리 봐도 가장 압도적 이유같습니다.
    그냥 재밌을 수도 있을 거 같고. 본인들이 하는 게 아니니까... 뭐가 되었든.

  3. ㅇㅇ 2021.08.30 14:10 Modify/Delete Reply

    원래 있었던 관습이나 계급이 깨짐+ 급격한 경제변화가 일어나면 옛날에 못살던 사람들도 어느정도 먹고 살만해지면서 과거 높은 계급에서 하던 짓을 흉내내게되요. 우리나라의 경우 제사가 그런 것 같음.
    옛날 지주집에서 저런 짓을 할 때는 이유가 없지 않았어요. 그땐 지주집에서 제사지낸다고 소 한마리 잡아야 노비들이랑 소작농들 입장에선 간만에 맛있는거 먹을 수 있는거고 과정 번거로운거야 그땐 그게 최선이었기 때문인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떤 일의 이유에 대해 고찰해보는걸 좋아하지 않아서 그냥 변하는 세상과 관계없이 그냥 옛날에 하던 형태를 따라하는걸 본질이랑 착각하는거에요. 그 와중에 번거로운건 다 서열 최하위가 떠맡게 되는거고요.
    그리고 지금 저 문제가 심화된건 90년대 한국이랑 현재 한국이 또 많이 달라진 탓도 있을거에요. 90년대에 꼴랑 3일 연휴주면서 15시간 운전대 잡고 갔다가 15시간 운전대 잡고 돌아와야 될 때는 남자들도 많이 힘들었겠죠. 여자들은 어쨌든 하루 노동하는거고 자식이 많은만큼 며느리도 많았을테니까 지금보단 나았을거에요. 그런데 지금은 연휴가 분산되고 부모님이라고 다 시골깡촌사는거 아니게 되었으니 교통체증은 옛말이 되었지만 분산된 연휴에 따라 손님이 계속 들락날락거리니까 여자들 노동만 과해지고 남자들은 팽팽놀면서 대접만 받게된게 아닌가 싶네요.

  4. ny 2021.08.31 10:10 Modify/Delete Reply

    양반집 전통으로는 남자가 제사 음식을 했다는 글을 읽었어요. 여자들이 음식에 손을 대면 부정 탄다고… 윗댓에 쓰신 것처럼 없는 집에서 흉내내다 이꼴이 된 것 같네요.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