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리뷰예요/영상 2022. 5. 18. 21:02


소설은 어릴 때 엄청 재밌게 읽은 기억이 있는데 성인이 되자마자 흥미를 완전히 잃음

근데 쿠팡플레이에 영화가 있는거.. 만찬회를 영상으로 구현해 놓았을텐데 안 볼수가 없잖음? 마지막 편 빼고 다 봄
123까지 재밌게 봤음
특히 3이 개꿀잼이고 연출도 맘에 들어서 감독 찾아보니까 알폰소 쿠아론이네.. 이 사람은 사춘기 정서에 특화된 사람인가?
https://digthehole.tistory.com/3189

이 투 마마 엄청 재밌잖아

이 투 마마는 영어로 and your mother too 라는 뜻이라고 한다. 한국말로 하면 니에미 로마보고 찾아본 알폰소 쿠아론의 2001년작. 인생의 무게로 심란한 여주인공 루이자와 세상 무서울것 없는 십대

digthehole.com

답글에 해리포터 만들었다고 누가 이미 써줬군

해리 가출해서 탄 버스 기사 졸다가 잘린 머리들이 깨우니까 눈 갑자기 크게 뜨고 폭주하는 장면이랑
마지막 컷 해리가 빗자루 타고 우와왕 하면서 날아가는 걸로 딱 짤라버리는거 넘 쿨하고 좋았음

4부터는 모르는 감독들인데 점점 지루함을 느끼다가 6편은 2배속으로 봄
영화를 배속으로 보는 행위는 문화에 대한 일종의 반달리즘 같은게 아닐까 하고 혐오했었는데 해리포터가 그걸 하게 만드네

아무튼 7편은 안 보는 것으로.. 트윈픽스도 시즌 3은 뭔가 좀 고역임

반응형
Trackbacks 0 : Comments 6
  1. ㅇㅇ 2022.05.18 23:02 Modify/Delete Reply

    엇 7편은 그래도 456보단 재밌어요 근데 저도 4편부터 너무 노잼이라 충격먹음

  2. 3편 2022.05.18 23:48 Modify/Delete Reply

    영화로써의 매력은 3편에서 정점을 찍고 그 이후는 줄거리를 잘 요약해서 영상화했다는 의의로만.. 지금 생각하면 제일 대단한게 1편 제작진이에요. 7편까지 찍을 수 있는 신체와 정신이 건강한 아역을 여러명 캐스팅했다는게 언빌리버블함

    • 유 진 정 2022.05.19 00:02 신고 Modify/Delete

      ㅇㅇ주인공 삼인조 캐스팅은 정말 신기함 특히 허미온느는 인생도 캐릭터처럼 되어가는 거 같음

  3. ㅇㅇ 2022.05.20 21:06 Modify/Delete Reply

    4편은 헤르미온느 파티에서 개이뻐져서 걸어나오눈 장면이 기억에남고 3은 진짜 전반적으로 재미있었던거같아요

  4. ㅇㅇ 2022.05.22 11:48 Modify/Delete Reply

    저도 커서 보니까 3편이 제일 재밌고 완성도도 좋다 싶었는데
    어릴 때 친구랑 극장에서 봤을땐 너무 별로였던 기억ㅋㅋ
    확실히 잼민이와 어른은 취향이 다른가봐요
    1,2편은 약간 어린이영화같은데 3편부터는 해리가 많이 자란 느낌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