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같은 질문엔 대답을 말아야

남성과여성이예요 2021. 5. 12. 03:21

news.mt.co.kr/mtview.php?no=2021050907475185061

"20만원 줄게 같이 자자"…택시 승객에 '성매매' 제안한 기사 - 머니투데이

밤에 택시를 탄 여성 승객에게 택시 기사가 성매매를 제안했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8일 SBS 보도에 따르면 1일 밤 집으로 가기 위해 택시를 잡아 탄 A씨...

news.mt.co.kr

당시 택시 기사는 A씨를 향해 "애인이 있냐" "결혼은 했냐" 등의 사적인 질문을 퍼붓고는 "남편 말고 애인을 만드는 건 어떠냐"며 성매매를 제안했다.

(중략)

택시 기사는 사실관계를 인정하면서도 "남편이 없는 줄 알고 그랬다"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택시 기사는 "남편한테 전화를 해서 '죄송합니다, 아가씨인 줄 알았는데 유부녀인 줄 몰랐습니다'라고 했다"며
"이 분이 외국인이라서 그런지 느닷없이 남편한테 왜 전화를 해 가지고 일을 크게 만든 것 같다"고 말했다.

---



그 놈의 애인있냐 결혼했냐ㅎㅎ ㅎㅎㅎ 아니 이거 진짜 뭔 공략집이라도 있는거임 왤케 다 똑같음

digthehole.com/2632?category=512511

자전거 데칼 제거 중 앞건물 아저씨와의 대화

아저씨: ..좀 비켜줘봐 나: ? 아저씨: ... (배수구망을 들고있음) 나: (자리 옮겨서 다시 작업) 아저씨: (작업 진행방향이 바뀌어 다시 내가 옮긴쪽으로 다가옴) 나: 여기도 하실거예요? 아저씨: 아니

digthehole.com

이 글 답글들도 재밌는데 아저씨가 적적해서 그러신 거니 망상 정도껏 하라는 마지막 맨스플레인이 킬포

암튼 저 글에서 말했듯이 이런 류의 질문은 그냥 씹으면 된다.
강력범죄자가 아닌 평범하게 비열한 개인의 경우 상대를 파악해가며 행동을 저지르기 때문에 이게 젤 무난한 방법

기사 속 여자가 묻는 말에 꼬박꼬박 대답하던 시점부터 택시기사는 각이 나온다고 생각한 것임
분명 처음엔 평범한 대화로 밑밥깔다가 여자가 외국인에다 순해보인다 파악된 시점부터 검은 속내를 드러냈을 텐데
그 딱 선을 넘는 순간이 있음. 어떻게 캐치하면 되냐면 쉬움

기분이 구려지는 바로 그 때부터 대답 안 하면 됨. 머리로 생각할 필요도 없음 just feel it
이때 말 씹으면서 막 당황하거나 혐오감에 치를 떨면 역효과고 걍 뭔 개소리야.. 정도의 느낌으로 창밖 보거나 아저씨 얼굴 빤히 쳐다보면 굿


반응형
Trackbacks 0 : Comments 3
  1. ㅇㅇ 2021.05.12 03:49 Modify/Delete Reply

    뭣모를 때는 어른이니까 꼬박꼬박 대꾸해드렸었는데 이제는 그냥 자율주행 차에 탔다 생각하고 생각을 비워요 여자라면 한번씩 거치는 단계인듯

  2. 질문러 2021.05.14 08:18 Modify/Delete Reply

    택시기사 말은 씹기 쉬운데,
    상사나 얼굴 계속 봐야하는 직장 동료는 어찌 대응해야 하나요?

    • 유 진 정 2021.05.16 02:15 신고 Modify/Delete

      대부분의 인간 관계에 다 비슷하게 적용가능한 듯 그렇지만 상대가 또라이면 녹음기를 휴대하는게 좋지 않을까요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