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망하는 공자

리뷰예요/도서 2019.03.29 11:25



http://m.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886173.html


공자는 거듭 반문한다. 어떤 열정이 동반되지 않는다면 그가 “인한 사람”일 수 있겠느냐?(焉得仁)

이런 점을 염두에 두고서 공자 평생의 종착점을 읽어보자. “70세에, 마음이 욕망하는 대로 해도 도리에 어긋남이 없었다.”(七十而從心所欲不踰矩) 멋대로 해도 다 도리에 맞는 경지, 스스로 기준이 되는 경지. 이 찬란한 혹은 오만하게까지 들리는 자기 자랑. 더 얄미운 것은, 그러한 경지를 타고 난 자질로 가정하지 않고(非生而知之者), 부단한 인생 역정 속에서 멈추지 않았던 배움의 결과로서 설정하는 태도이다.(不如丘之好學也) 오늘의 자신은 늘 어제보다 조금이나마 나은 자신이었으며, 그 결과 멋대로 해도 되는 경지에 마침내 도달했다는 선언. 그러나 진정 감탄스러운 것은 나이 일흔에도 여전히 공자는 욕망의 인간이었다는 점이다. 그는 나이가 들어보니 욕망이 사라진다고 말하거나, 오랜 수양 끝에 욕망을 없애는 데 성공했다고 말하지 않는다. 대신, 자신은 욕망을 해도 도리에 어긋나지 않는 사람이 되었다고, 속도를 줄이지 않고 질주해도 여전히 궤도 위에 있는 기차가 되었다고 선언한다.

-----

해탈한 척 초연한 척 속인들사이 나홀로 고고한척
이게 버릇이 되어버린 사람들이 있다. 내가 한때 그랬음
하지만 초탈은 개뿔 욕망을 추구하는 자들에 대한 증오심만 쌓여갔다

욕망을 추구해야 하는 이유는 추구라도 한 번 해봐야 해탈까진 아니더라도 저 흑화과정에서 벗어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실제로 내가 목격한 가장 흑화된 인간들은 저 신선코스프레 넘 오래하다가 스스로에게 거짓말밖에 할 수 없게된 자들이었음

그리스인 조르바에서 체리에 중독된 조르바가 매일 체리 조금씩 사먹으면서 아 더먹고 싶다 더먹고 싶다 하다가 어느날 전재산을 털어 체리 짝으로 산다음 토할때까지 처먹고 평생 체리 끊어버리는 에피소드가 나오는데 그거랑도 비슷한거 같음
만약 조르바가 체리를 짝으로 사먹는 과정을 거치지 않고 체리를 끊었다면 평생 체리먹는 사람들을 볼때마다 고통을 겪었을것임

글고 욕망하면 명품백 모 이런 단순한것만 떠올리는 사람들이 있는데 자신의 욕망이 정말 자신의 것인지 걍 타인의 욕망을 욕망하고 있는것 뿐인지를 깨닫는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명상원에 가면 갈망을 다스리는 법을 가르치는데 이것도 사실 욕망 그 자체를 없에버리는게 아니라 스스로의 마음에 귀를 기울이고 본인이 진짜로 원하는것이 무엇이며 그것을 실현하기 위해 어떤 액션을 취해야 하는지를 깨닫게 만드는 훈련임


Trackbacks 0 : Comments 19
  1. ㅁㄴㅇㄹ 2019.03.29 12:19 Modify/Delete Reply

    막글에 무척 공감함요. 일교차 크니까 감기 조심 하셈요!!

  2. 유교탈레반 2019.03.29 12:56 Modify/Delete Reply

    그래서 아시아가 서양제국주의에 쫄딱 망한듯. 욕망에 초연(인도, 동남아), 욕망을 죄악시(조선), 초연과 죄악시 짬뽕(중국).그나마 일본의 선방이 이해감.

    • 유 진 정 2019.03.29 17:34 신고 Modify/Delete

      ㅇㅇ그리고 불교vs기독교의 호전성 근데 최근엔 또 축이 기우는거 같아서 신기함

    • ㅇㅇ 2019.03.29 23:57 Modify/Delete

      체제가 정비될수록 규칙이 많아지고 그럼 못하는게
      많아지니까 욕망을 외면하게 되는 것 같음.
      중국이나 조선에 비해 일본은 봉건적인 구석이 많이 남아있었던 편이라
      제국주의에 폭망하지 않았다고 생각하는데
      이제는 반대로 현시대의 원칙이 원래 진원지에서는 정비되었으나
      그 밖의 지역에서는 정리되는 중이다보니 축이 기우는거 아닐까요

    • 유 진 정 2019.04.03 09:37 신고 Modify/Delete

      그런듯

  3. ㅇㅇ 2019.03.29 14:07 Modify/Delete Reply

    '인간의 몸을 해부하면 검은 피가 난다. 그것이 욕망이다.' 김기영이라는 의사 출신 영화 감독이 한 말인데 검은 피라니까 흑백 영화 피 묘사도 생각나고 좋아여

  4. ㅇㅇ 2019.03.29 15:21 Modify/Delete Reply

    이 교수님 논어 에세이 재밌는것 같음

    1편에 썼던 '정확하게 미워하라'편도 참 인상적이었음

  5. ㅇㅇㅅ 2019.03.29 22:44 Modify/Delete Reply

    해탈한 척 초연한 척 속인들사이 나홀로 고고한척
    이게 버릇이던 시절 에피소드나 주변 사람 얘기 더 들려주세욘

  6. 2019.03.30 23:59 Modify/Delete Reply

    한창일땐 서양 기독교처럼 호전적이다가 은퇴하고 동양 유교불교처럼 테크트리타야하는데 이놈에 빡대가리 똥양은 처음부터 유교불교놀이를 해버렸으니 서양한테 ♩♫♫. 덧셈뺄셈부터해야하는데 난 고고하고 잘난놈이니까 처음부터 미적분해야한다고 고집을 부려버렸으니ㅉㅉ

  7. 이씨 2019.04.02 21:53 Modify/Delete Reply

    그렇담 임건순님의 페북을 함 보세요
    https://www.facebook.com/olgigang

    가난이 왜 나쁜줄 알아? 그저 멍때리는 인생을 살게 된다는거여. 똑똑, 총명한 사람도 가난하게 살면 자기도 모르게 멍때리게 되는디 그게 습관, 일상이되고 아주 팔자로 굳어져버림. 없이 살면 생각, 이성과 지성 이 모든 기능이 맛이 가지. 두뇌의 효율, 질, 부지런함 모든게 정지되고 느려지게 되는데 그 상태가 지속되면 브레인의 재부팅 자체가 안되는 인간으로 굳어져버림. 부랄두쪽만 가진 놈이 인문학 공부한다며 스스로 무덤판채 반지하방 십년 이상 살면서 얻은 결론. 쉽게 말해 가난하면 대가리 자체가 ♪♩♫ 나빠진다는것인디 그래서 가난이 ♩♬♪♪거여. 뇌자체가 썩어문드러진다고
    .
    멍 때리는 젊음이 되면 모든게 끝짱이고 그것처럼 비참한게 없다고 생각허는디 탐욕보다 가난이 훨씬 죄악시 되어야한다. 씹선비같은 소리허지말고 애들 가르칠때 가난하면 ♩♩♩♩되고 없이 살면 ♪♫♫♩다라고 말해야함. 법정, 피천득 다 나가 뒤지라 그래. 내가 이래서 남조선 중산층 교양, 386 인문학 팔이를 경멸함. 무소유 좋아허네 니미 천상병두 부인이 카페 운영했다더만
    .
    No money, No brain!!

  8. 이씨 2019.04.03 00:36 Modify/Delete Reply

    https://digthehole.tistory.com/182?category=406419
    조그튼 만화 봅시다

  9. ㄴㄷ 2019.04.03 19:54 Modify/Delete Reply

    인간은 타인의 욕망을 욕망한다 이거 누가 말한거드라

    • 라캉 2019.04.03 21:40 Modify/Delete

      나다 이X끼야

    • 프로이트 2019.05.03 06:43 Modify/Delete

      라깡 ♬♩♪ ㅋㅋㅋㅋㅋㅋ

  10. 안녕 2019.04.05 12:32 Modify/Delete Reply

    그래서 언니가 다니는 명상원이 어디라고?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