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때기 사진

생물이예요 2019. 11. 30. 02:48


딱히 큰 변화는 없음. 걍 기록용


홍콩야자 여전히 뒷면에 자꾸 형광 노랑색 초미니 벌레 생겨서 샤워 시키고 있고

 준쿠스는 해 안 드는 곳에 배치하니 확실히 시들시들해져 가지만 수경으로 기르니 죽을 낌새 까진 안보임

스킨답서스는 추워지고나서 새 잎장을 잘 안냄 벌레가 생기고 있는 홍콩야자와 붙어있는데도 옮지 않는거 보면 역시 병충해에 강한듯

아이비는 꾸준히 한가닥씩 죽어나가고 있으나 (반토막남)  길이가 길어져서 이제 홍콩야자에 닿음 왜 자꾸 죽지 씨댕..

더피 고사리 커짐

행운목도 자라긴 하지만 화분을 애초에 작은데다 했더니 느리게 자람 분갈이 고민 중

테이블 야자는 꾸준히 무던하게 새 잎을 내고있음




잎 끝이 갈색이 되어가고 병든 잎들이 나오기 시작하는 스파티 필름


갈색-노랑 급격한 그라디에이션을 그리며 갈변함 몇몇 잎은 끝이 아닌 가장자리에도 갈색 얼룩들이 생기는데 역시 배수가 나빠서인가?

항상 흙이 젖어 있어서 물을 거의 한 두 달에 한 번 줄까말까 하게 되는데 화분이 너무 큰건가 싶기도 함

립살리스도 흙이 안마름. 행운목은 이틀 지나면 빠짝 마르는데




거실이 어두운 감이 있고 형광등키기는 싫어서 둥근 조명을 하나 샀는데 (이케아 FADO)

풀때기 사진이 멋지게 나옴





방치되다시피한 작은 방 작은 식물들 상태는 다 괜춘 


이오난사는 원래 거실에 뒀는데 물을 잘못 줬더니 밑의 잎들이 물렁물렁해지고 건드리면 툭 떨어지길래 

건조가 필요한가 싶어 상대적으로 해가 잘드는 이 방에 데려다 놓음

아니 근데 이거 살때 레드이오난사라고 듣고 샀는데 빨개지긴 하는건가? 빨개지면 예쁘던데 더럽게 안 변하네

아보카도는 씨앗 한 쪽이 쪼그라들었고 새 잎이 더 이상 나진 않으며 걍 젤 큰 잎이 더 커지고 있음




물 안갈아줘서 녹조낀 욕실 스킨답서스 생각난 김에 갈아줘야지

요새 수초가 기르고 싶음 근데 바쁘니까 뭐 하나 더 기를 생각하면 스트레스받음.. 보류

근데 또 나무도 기르고 싶음 닝겐의 욕심은 끝이 없군 증말





떼샷

거실은 풀때기들 없었으면 심심한 모습이었을듯

Trackbacks 0 : Comments 9
  1. 우아 2019.11.30 14:28 Modify/Delete Reply

    집개예쁘네여

  2. ㅇㅇ 2019.11.30 22:28 Modify/Delete Reply

    풀때기는 진짜 햇빛 좋은 곳에다가 방치하다시피 기르는게 정석인듯요

  3. ㅇㅇ 2019.12.02 00:12 Modify/Delete Reply

    집에서 유진님 느낌이 나요. 신기하다.

  4. 덕개 2019.12.02 06:17 Modify/Delete Reply

    누님 방 보증금하고 월세 알 수 있을까요?

  5. 식탁 2019.12.02 17:19 Modify/Delete Reply

    식사는 어디서 드세요? 혹시 식탁 구매하셨는지...

  6. 커튼 2019.12.03 11:07 Modify/Delete Reply

    아 그러고 보니 커튼을 안 다셨는데 앞건물이나 길에서 안에 보일까봐 무섭거나 신경쓰이지 않으세요? 앞에 암것도 없어서 안 다신거라면 부럽네요.

    • 유 진 정 2019.12.03 15:03 신고 Modify/Delete

      창밖이 바로 옆건물 외벽이라 커튼 필요없음 벽돌뷰..

    • 벽세권 2019.12.03 17:36 Modify/Delete

      아 그렇쿤요. 것도 괜찮네요 ㅋㅋㅋ벽돌뷰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