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와 실망

일기예요 2020. 8. 27. 23:52

 

 

 

모친의 방문이 있었다. 이사 후 1년 만이다.  

 

어릴 적 모친과 같이 살때 모친은 바닥에 떨어진 내 머리카락들을 스티커로 짝짝 떼어내며

넌 비서를 둬야 돼.. 성공해서 꼭 비서를 둬.. 라는 발언을 자주 하였는데

나는 비서를 둘 정도로 성공하지 못했고 그래서 스스로 주변정리를 하게되었다.

 

자취생활 10년차 나는 스스로의 정리력에 꽤 자부심을 가지게 되었고

이 사실을 모친에게 증명하고 싶었기 때문에 모친 방문 전날 밤 대청소를 감행하기로 결정했다.

모든 문틀과 창틀과 바닥을 반짝반짝하게 닦고

화장실 타일 줄눈에 낀 물때도 락스와 칫솔로 빡빡 닦았다. 

 

주변인들의 방문 전에 항상 쓸고 닦기는 하였지만 이렇게까지 열심히 청소를 해본 것은 처음이었다. 

다 마치고 나니 뿌듯하여 방마다 사진을 찍어두었다.

블로그에도 올려야지 하다 남들 다 하고 사는걸 뭘 자랑까지 하나.. 민망해져 사진은 한 장만 올리기로

 

암튼 다음 날 모친을 집에 들이고 쏟아질 찬사를 잔뜩 기다리고 있는데 가스렌지를 왜 안닦냐는 소리를 들었다.

모친은 1박 후 가스렌지 세제를 추천하고 돌아갔다. 

Trackbacks 0 : Comments 10
  1. fide 2020.08.28 00:01 Modify/Delete Reply

    모든 엄마에겐 모든 자식들이 언제나 코찔찔이 같다는 말이 떠오릅니다 ㅋㅋㅋㅋㅋㅋ

  2. Qq 2020.08.28 00:10 Modify/Delete Reply

    엄마들은 그런 특징이 있는 것 같음
    폰으로 이거 한번 보라고 보여줘도 다른 거 보거나 아예 안 보고, 진정님처럼 내심 이걸 알아봐줬음 해서 말해도 귓등으로 듣고는 전혀 생각치 못한 엉뚱한 걸 말함 그러면서 지적하는건 매의 눈으로 지적함
    나이가 들수록 남의 얘기가 귀에 잘 안 들어오기도 하고 안 들으려고도 하는 것같음

    • 유 진 정 2020.08.28 00:12 신고 Modify/Delete

      우리엄마 욕하지마~~~~~~

    • 유 진 정 2020.08.28 00:17 신고 Modify/Delete

      농담이구요 엄마는 제 말을 굉장히 잘 들으십니다 초등학교 5학년때부터 뭐 하기전에 나한테 꼭 물어보고 함 단지 가사라는 분야에 있어 나를 전혀 신뢰하지 않음. 근데 님이 말하는게 뭔지는 알거 같음

  3. 2020.08.28 01:28 Modify/Delete Reply

    가스라이팅 당하셨군요..는 농담입니다. 거주자가 바라보는 지저분함은 매우 주관적인 것 같아요 저도 청소 할 때 창틀 닦거든요..? 하지만 아무도 칭찬해주지 않습니다. 물에 불린 휴지로 몇 번을 닦아야하는데

  4. 쥐구멍팬 2020.08.29 00:08 Modify/Delete Reply

    헉 난 유진님 방 사진이나 책상사진 종종 올라오는거 보면 엄청 깨끗하게 하고 사네 하고 감탄했었는데 어머니 눈에는 그렇지 않으셨나봅니다ㅋㅋㅋㅋㅋ 뭐 엄마들 눈에 자식은 영원히 애기같은 법이라던데 진짜인가봐요. 유진님이 완벽하게 해내시면 그건 그거대로 시원섭섭해하실지도ㅎㅎㅎ

  5. 다니엘부쥬 2020.08.30 15:31 Modify/Delete Reply

    저 나무작대기도 아니고 토막도 아닌 저거 볼때마다 생각이 들어요, 길바닥에서 저걸 볼때 어케 저렇게 갖다놀 생각이 들었나. 저같으면 걍 자연쓰레기 1로밖에 안보였을텐데

  6. ㅅㅇㅇ 2020.08.31 00:43 Modify/Delete Reply

    저 나무 진짜 룡같으다

  7. ㅇㅇ 2020.08.31 17:58 Modify/Delete Reply

    가사스킬은 주부의 아이덴티티같은 거라 절대 칭찬 안해주십니다. 다큰자식이라도 내 손이 필요한 부분도 있구나 싶어야 어무니 자존감도 올라가는 것 같아서 저는 어무니 오시면 울엄마 짱이야 하면서 응석부려요. 너무 열심히 치우고 계시면 그것대로 노친네 부려먹는기분 들어서 찜찜하긴 합니다만.

Write a comment